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반기 아파트값, 수도권-비수도권 양극화 심화"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올해 하반기 아파트 시장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가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부동산114는 27일 '하반기 부동산 시장 전망' 자료를 통해 "6·19 부동산 대책과 정부의 추가 대책 시사로 하반기 주택가격 상승 모멘텀은 크지 않아 보인다"면서 "다만 지역별 양극화는 여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1호 부동산 대책'인 6·19 대책에 청약, 대출, 재건축과 관련한 규제를 골고루 포함해 주택시장 안정에 초점을 맞췄다.

여기에 더해 2018년부터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가 부활할 예정이고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DSR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도입도 예고된 상황이다.

따라서 하반기에는 이러한 규제책이 수요 위축과 시장 관망세로 나타나며 가격 상승 폭을 제한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는 게 부동산114의 설명이다.

다만 수급 상황과 개발 호재 등에 따라 지역별 움직임은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먼저 수도권은 6·19 대책의 영향으로 상반기와 비교해 주춤하긴 하겠지만 제한된 공급량과 수요쏠림 등에 따라 국지적인 가격상승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성권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희소가치가 높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 시장은 상승세를 유지하되, 시장 과열이 계속되면 정부가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 추가 규제를 경고한 만큼 급등세가 재연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기권에서는 공급과잉 리스크가 큰 동탄2신도시, 김포한강신도시 등이 약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방은 신규 입주물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한 과잉공급 리스크에 지역 경기침체가 맞물려 가격 하방 압력이 더 커질 전망이다.

특히 개발 호재 영향으로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던 부산, 세종도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로 오름폭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반기 전세 시장은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의 완만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 경기, 부산 등에서 이주를 앞둔 정비사업장 주위로 일시적인 전셋값 상승이 예상되지만 전체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하반기 아파트값, 수도권-비수도권 양극화 심화" - 1

한편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시장은 대선 이후 불확실성이 제거되고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겹치면서 '뒷심'을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상반기(2016년 12월 30일 대비 2017년 5월 26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 가격은 0.72% 상승했다.

서울(1.53%)은 강동구 둔촌주공과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등 재건축 아파트가 사업속도를 높이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반면 신도시(0.50%)와 경기(0.30%), 인천(0.35%)은 지역 시장을 이끌 호재가 없어 상승 폭이 크지 않았다.

"하반기 아파트값, 수도권-비수도권 양극화 심화" - 2

지방·광역시에서는 해안가 고가 아파트들이 상승세를 이끌며 부산(1.52%)의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세종(1.29%), 강원(0.70%) 순으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반면 경북(-0.70%), 경남(-0.66%)은 공급과잉 리스크로 하락세가 이어졌다.

상반기에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41% 상승하며 2012년 상반기 이후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