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북단 백령도에 노인복지관 갖춘 영구임대주택 건설

송고시간2017-06-27 14:00

인천시 옹진군-LH 공공실버주택사업 공동시행 협약

서해 최북단 백령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해 최북단 백령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내년에 노인복지관을 갖춘 영구임대 주택이 들어선다.

인천시 옹진군은 27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에서 LH와 백령도 공공실버주택사업 공동시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이 사업은 만 65세 이상의 노인 등 주거 취약계층을 위해 영구임대 주택과 실버복지관을 한 건물에 지어 원스톱 주거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1∼4층에 영구임대 주택 70가구가 자리 잡고 1∼2층 일부 공간에 실버복지관이 들어선다.

임대주택 시공과 운영은 LH, 실버복지관 운영은 옹진군이 각각 맡는다. 내년 하반기 준공 후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LH는 백령도에서 국민임대 50가구와 영구임대 30가구 등 총 80가구를 공급하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조윤길 옹진군수는 이날 협약식에서 "주거 환경이 매우 열악한 서해5도를 위한 맞춤형 사업"이라며 "앞으로 사업 추진에 필요한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홀몸노인 등 1인 가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어르신들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