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동성아트홀 경영난 이유 휴관…예술단체 반발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예술영화 전용 극장인 대구 동성아트홀이 경영상 이유로 26일부터 휴관에 들어가자 예술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 동성아트홀
대구 동성아트홀[동성아트홀 홈페이지 사진]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대구지회(대구민예총)는 27일 성명을 내고 "동성아트홀이 최근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휴관하기로 하며 재개관 때 극장 이름을 바꾸겠다고 기습 공지했다"며 "사전에 어떠한 공론도 거치지 않고 급작스럽게 폐관 국면을 맞아 황당하고 허무하다"고 밝혔다.

또 "게다가 지금까지 근무하던 직원 5명도 일괄적으로 권고사직을 종용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구민예총은 "동성아트홀은 누구 한 사람 소유물이 아니라 대구시민과 문화예술종사자가 공동으로 소유한 공공자산이다"며 "대표는 경영위기에 책임을 지고, 운영상 문제가 있다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공론의 장을 열라"고 촉구했다.

동성아트홀은 영화진흥위원회 지원금 중단 등으로 운영난을 겪어 개관 10여 년만인 2015년 폐관했다가 새 인수자를 만나 같은 해 다시 문을 열었다.

동성아트홀 대표는 지난 25일 SNS에 경영상 이유로 휴관 사실을 알리고는 조직 개편을 통한 재개관, 동성아트홀 명칭 양도 의사를 밝혔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