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준용 의혹 조작' 국민의당 당원 이틀째 조사…윗선캐기 집중

이유미씨 "당이 기획·지시한 일로 억울"…검찰, 당 조직적 개입에 수사 초점
구치소 향하는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이유미
구치소 향하는 '문준용 의혹 허위제보' 이유미(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민의당에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와 관련해 허위 내용을 제보한 당원인 이유미 씨가 27일 오전 서울 남부지검에서 조사 중 긴급체포돼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7.6.27
jieunlee@yna.co.kr
검찰에 다시 불려나온 국민의당 이유미 당원
검찰에 다시 불려나온 국민의당 이유미 당원(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아들 준용 씨와 관련한 허위내용을 제보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 씨가 27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남부지검에 다시 소환돼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조사 중 이 씨를 긴급체포했다. 2017.6.2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조작에 직접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국민의당 당원을 이틀째 조사 중이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전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긴급체포한 당원 이유미씨를 이날 오전 재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씨는 지난 대선 기간 제기된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육성 증언 파일과 카카오톡 캡처 화면 등을 조작해 국민의당 당직자에게 사실인 것처럼 보고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전날 참고인 신분으로 이씨를 불러 5시간 30분간 조사하다 그를 긴급체포하고서 구치소에 수감했다.

이씨는 전날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시인했지만, 본인의 독자적 판단으로 범행한 것은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또 당이 기획해 지시한 일인데 자신을 희생양 삼아 꼬리 자르기를 시도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국민의당 대선캠프 차원에서 이번 사건에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이씨의 조작 사실을 사전에 파악한 인사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씨의 조사 결과에 따라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맡은 김인원 변호사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한 추가 소환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인원 전 부단장은 대선을 앞둔 지난달 5일 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취업할 때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2008년 9월부터 2년 정도 준용씨와 미국 파슨스디자인스쿨 대학원을 함께 다닌 '동료'의 육성 증언을 공개한 당사자이며,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당원 이씨로부터 이런 내용을 제보받아 당에 알린 인물이다.

검찰 안팎에 따르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이유미 당원을, 김인원 전 부단장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각각 믿고 해당 제보 내용을 자신의 '윗선'에 보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