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동철 "특검 통해 특혜채용·제보조작 의혹 동시에 해결하자"

제보조작 당사자 이준서·이유미, 제명·출당 검토


제보조작 당사자 이준서·이유미, 제명·출당 검토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27일 대선 당시의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 "문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과 증거조작 두 가지 사건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도록, 특검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있어서는 안 될 천인공노할 증거조작이 있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문준용 씨의 특혜취업 의혹에 면죄부를 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증거조작 당사자들은 법이 할 수 있는 최고형에 처해야 하지만, 문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 때문에 일어난 일이니…"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게 밝혀져야 하며, 어떤 의혹도 없이 한꺼번에 다 해결할 수 있으니 여야가 합의한다면 특검이 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체포된 이유미 당원과 연루 의혹을 받는 이준서 전 최고위원에 대해 "제명과 같은 출당조치는 취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유미 당원이 당이 지시했다고 주장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러니 특검밖에 해결이 없다"며 "국민의당은 특검도 추천하지 않을 것이다. 청와대 관련 특검은 야당이 추천했던 것처럼 여야가 특검에 합의해준다면 국민의당은 특검을 추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동철 "특검 통해 특혜채용·제보조작 의혹 동시에 해결하자"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