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글로벌 IT 공룡들 '테러방지 대응체' 공동결성

구글·트위터·페이스북·MS '기술동맹' 구축
소프트타깃 테러 급증 속 소셜미디어에 국제적 압박 가중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구글과 페이스북,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최근 급증하는 테러를 방지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테러리즘의 전파와 테러의 모의 창구가 되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이를 막기 위한 기술적인 동맹 체제를 구축한 것이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정부 및 시민단체와 기술적 솔루션 등에 대한 파트너십을 만들기 위해 '글로벌 인터넷 포럼'을 출범시킨다고 발표했다.

최근 글로벌 소셜미디어를 통해 유통되는 테러 연관 콘텐츠들에 대한 기술적 대응 수위를 높이고 관계 당국과의 공조 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를 위해 이들 기업은 테러 연관 콘텐츠에 대한 탐지 및 제거 기술을 공유할 방침이다. 유엔 대테러조직과의 파트너십도 가동한다.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이미 이들 기업은 지난해 12월 테러 연관 콘텐츠의 해시값을 공유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 소셜미디어에서 테러 연관 영상이나 이미지를 발견하면 다른 소셜미디어에서도 같은 콘텐츠를 쉽게 제거할 수 있는 셈이다.

가디언이 입수한 페이스북의 최근 한 문건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한 달 사이에 1천300개 이상의 게시물을 테러 콘텐츠로 식별했다. 이들 정보는 관계 당국이 새로운 테러 조직과 러더들을 파악하는 데 상당한 도움을 줬다.

또한, 페이스북은 테러 콘텐츠들이 노출되기 전에 차단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에 투자해오기도 했다.

페이스북에서 근무하는 테러 연관 콘텐츠의 모니터링 요원들은 600명 이상의 테러리스트 리더들의 얼굴과 이름을 숙지하도록 요구받기도 했다.

그러나 테러리스트들이 페이스북의 이런 차단 정책을 우회하는 방법을 개발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글로벌 IT 기업들이 이처럼 테러 콘텐츠 방지를 위해 팔을 걷어붙인 것은 최근 민간인을 상대로 한 소프트 타깃 테러가 급증하면서, 이들 기업이 운영하는 소셜미디어가 테러의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의식한 탓이 크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백악관 관계자들은 애플과 페이스북, 트위터, MS 관계자들을 만나 이 문제를 놓고 논의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영국에서 테러가 잇따르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테러 콘텐츠 방지에 실패한 기업들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법적 책임을 묻는 방안을 찾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