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메이저리그' 찰리 신, 베이브루스 WS 우승 반지 경매 출품

보스턴이 양키스에 판 루스 양도 계약서 원본도 4억원 호가
베이브 루스의 1927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AP=연합뉴스]
베이브 루스의 1927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할리우드 야구 영화의 고전 '메이저리그'에서 투수로 열연한 배우 찰리 신(52)이 값비싼 메이저리그 수집품을 경매에 내놓았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채널 ESPN은 신이 '홈런왕' 베이브 루스의 1927년 월드시리즈(WS) 우승 반지와 보스턴 레드삭스 구단이 베이브 루스를 뉴욕 양키스 구단에 팔 때 작성된 양도 계약서 원본 등 빅리그에서 희귀한 수집품 2종을 경매 사이트인 리랜즈닷컴에 출품했다고 27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신은 두 희귀품을 1990년대 초반에 사들여 자신의 집에 있는 '슬러거'라는 바 주변에 전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년 이상 이 대단한 수집품을 즐겼고, 이젠 (팔아야 할) 시간이 왔다"면서 "경매가가 얼마든지 간에 내겐 횡재일 것"이라고 했다.

리랜즈닷컴을 보면, 10만 달러에서 시작한 루스의 WS 우승반지 경매가는 27일 오전 현재 55만6천 달러(약 6억3천80만 원)로 올랐다.

ESPN은 역대 스포츠 우승 반지 중 가장 높은 가격에 팔릴 것이라고 점쳤다. 반지 뒷면엔 루스의 이름이 새겨졌다.

루스 양도 서류 원본 [리랜즈닷컴 홈페이지 갈무리]
루스 양도 서류 원본 [리랜즈닷컴 홈페이지 갈무리]

보스턴에 '밤비노의 저주'를 선사한 루스의 양도 계약서 원본도 경매 시장에서 약 38만 달러(4억2천149만 원)를 호가하고 있다.

루스의 양도 계약서 원본은 총 3개다. 이번 경매에 출품된 진본은 당시 양키스 구단주 제이콥 루퍼트가 소유한 것이다.

당시 보스턴 구단주 해리 프레이지가 보유한 계약서는 2005년 양키스 팬에게 99만6천 달러에 팔렸다. 아메리칸리그 사무국이 소유한 양도 서류 원본은 아직 시장에 나오지 않았다.

경매는 7월 1일에 마감된다.

찰리 신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찰리 신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소문난 '야구광'인 신은 1986년 WS 6차전에서 빌 버크너가 다리 사이로 알을 깐 '역사적인' 공을 경매에선 산 최초의 구매자로도 유명하다.

보스턴의 1루수 버크너는 당시 6차전 연장 10회에 결정적인 '알까기'로 뉴욕 메츠에 승리를 헌납했다.

패배 일보 직전에서 기사회생한 메츠는 승부를 7차전으로 끌고 가 거짓말 같은 역전 우승을 달성했다.

신은 보스턴의 우승 꿈을 물거품으로 만든 이 공을 1992년 9만3천 달러를 주고 샀다가 2000년 6만3천 달러를 받고 팔았다.

보스턴이 86년 만에 밤비노의 저주에서 벗어나 WS를 두 차례나 제패한 뒤인 2012년, 이 공은 다른 경매에서 41만8천250달러라는 고가에 다시 팔렸다.

신이 희귀 소장품을 경매에 내놓은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방탕한 생활과 이혼에 따른 거액의 위자료와 양육비 등으로 파산에 이른 그의 재정 상태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미국 언론은 보고 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