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15년 출생아 가장 많았던 수원의 비결은 '다자녀우대'

복지부 '2016년도 지방자치단체 출산장려정책 사례집' 발간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출산장려정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16년도 지방자치단체 출산장려정책 사례집'을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복지부는 각 지자체가 실시하는 총 1천499개의 지원사업을 결혼·임신·출산·양육 등의 4개 분야, 7개 지원방식(현금·현물·바우처·서비스·교육·홍보·기타)으로 구분해 사례집에 수록했다.

지원분야별로는 임신 관련 사업이 516개(34.4%)로 가장 많고, 출산 478개(31.9%), 양육 480개(32.0%) 등 순이다. 반면에 결혼 관련 지원사업은 25개(1.7%)에 그쳐 미미했다.

지원방식별로는 현금(35.8%), 현물(19.3%), 서비스 제공(15.9%), 교육(1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도 합계출산율이 가장 높은 전남 해남군(2.46명)의 경우 출산 축하용품 제공, 신생아 작명, 땅끝 아빠 캠프, 출산 신생아 신문 게재 등의 지원 정책을 추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5년 출생아 수가 가장 많은 경기 수원시(1만2천36명)는 다둥이 축제, 셋째 자녀 이상 유아 교육비, 출산지원금, 산모신생아 도우미 지원사업 등 다자녀우대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친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우수 지자체 사례를 발굴해 '임산부의 날(10월 10일)'에 포상하고, 지역사회에서 저출산 극복노력을 확산하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다.

2016년도 지방자치단체 출산장려정책 사례집은 보건복지부(www.mohw.go.kr) 홈페이지(정보→연구/조사/발간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5년 출생아 가장 많았던 수원의 비결은 '다자녀우대' - 1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