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북한산 석탄 금수결정후 3개월간 수입량 '제로'

인도네시아·몽골산 석탄 수입 급증…'반사 효과'


인도네시아·몽골산 석탄 수입 급증…'반사 효과'

북-중 석탄 교역 '0' (PG)
북-중 석탄 교역 '0' (PG)[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산 석탄 수입금지를 선언한 이후 지난 5월까지 전혀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중국 해관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월 중국 석탄 수입 중 북한산은 없었고 인도네시아와 몽골, 러시아산 수입이 급증했다.

중국은 지난 2월 18일부터 올해 말까지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뒤 지난 3월과 4월에도 북한산 석탄을 전혀 수입하지 않았다.

북한은 대외무역의 90% 이상을 중국에 의존하는 데다 북중 교역에서 철광석과 함께 석탄은 4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품목이라는 점에서 북한에 작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대북 결의를 통해 연간 4억87만달러 또는 750만t으로 북한산 석탄 수입 상한을 설정한 바 있다.

중국이 북한산 석탄을 줄이면서 지난 5월 중국의 인도네시아산 석탄 수입은 386만t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늘었다. 몽골에서도 316만t을 수입해 전년 같은 기간보다 42% 급증했다. 지난 1∼5월 중국이 수입한 몽골산 석탄은 전년보다 4배 가까이 늘었다.

중국의 5월 러시아산 석탄 수입은 49만여t으로 전년 동기보다 2배에 달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북한산 석탄을 유엔 결의 수준까지 수입했다며 자체적으로 잠정 수입 중단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현재 상황을 볼 때 연내 수입 재개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