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생 "시흥캠퍼스 중단 권고해 달라" 인권위 진정

"비민주적 밀어붙이기…사업 절차·학생 탄압 중단해야"
서울대생 "시흥캠퍼스 중단 권고해 달라" 인권위 진정 - 1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서울대 시흥캠퍼스 사업 강행에 반대하는 서울대생과 시민단체가 성낙인 총장과 교육부 장관 등을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

서울대생과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와 학생탄압 중단을 위한 시민사회 대책회의(서울대 시흥캠 대책회의)'는 27일 오전 서울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흥캠퍼스 사업 강행과 학생 탄압을 중단할 것을 권고해 달라고 인권위에 요구했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성낙인 서울대 총장에게 폭력 행위와 비민주적인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하고 사과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교육부 장관에게도 시흥캠퍼스 추진과 관련한 비민주적 절차를 중단하도록 지도할 것을 요구했다.

진정서는 17개 시민단체와 150여 명의 학생·시민 명의로 제출됐다.

앞서 서울대는 시흥캠퍼스 사업 강행에 반대하며 지난달 1일 행정관(본관) 점거 과정에서 창문을 부수고 시설물을 망가뜨린 혐의로 학생 4명을 경찰에 고발하고 이들을 포함한 10여 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