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사법개혁 의지 강한 법학자…박상기 법무장관 후보자

참여정부 사개위 참여·경실련 활동 등 '개혁성향·현실참여' 법학자
검찰·사법개혁 의지 강한 법학자…박상기 법무장관 후보자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첫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박상기(65)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검찰 개혁과 사법 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진 인물로 평가된다.

애초 지명됐던 안경환 전 후보자가 예상 밖의 도덕성 문제 등으로 낙마한 상황에서, 정부의 기조에 맞춰 자칫 약화할 수 있는 개혁의 동력을 다시 끌어올릴 적임자로 여겨진다.

사퇴한 안경환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사법시험을 거치지 않은 법학자로, 임명된다면 언론인 출신인 4대 김준연 장관(1950∼1951) 이후 첫 비법조인 출신 법무부 장관이 된다.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괴팅겐대에서 형법학 박사를 취득한 그는 1987년부터 모교인 연세대에서 교편을 잡고 후학을 가르쳐 왔다.

2003∼2006년 연세대 법과대학장을 맡았고 2004∼2007년에는 동덕여대 재단 이사장을 지내기도 했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원장, 한국형사정책학회 회장, 형사판례연구회 회장 등을 맡아 교수와 법조인, 학계와 실무계를 아우르는 활동을 해온 형법 전문가이기도 하다.

박 후보자는 1998∼2003년 대검찰청 검찰제도개혁위원, 2007∼2011년 법무부 형사법개정특별분과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참여정부 시절인 2004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시민입법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사법·검찰 개혁 의제를 다뤘던 사법개혁위원회 활동에 한인섭 서울대 법대 교수 등과 함께 참여했다. 이어 2012년부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중앙위원회 의장과 공동대표를 지내는 등 검찰·사법 개혁에 꾸준히 목소리를 내 왔다.

법조계 관계자는 "형법 원리에 능통하면서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 의지가 확고한 인물"이라며 "경실련 활동을 한 것도 그 때문이며, 문재인 정부의 정책 수행에 아주 적합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온화하고 신중한 성격이면서도 자기 소신은 뚜렷한 원칙주의자로도 평가된다.

▲ 전남 무안(65) ▲ 배재고 ▲ 연세대 법학과 ▲ 독일 뷔르츠부르크대 법학부 ▲ 뷔르츠부르크대 법학부 ▲ 연세대 법학과 교수 ▲ 대검찰청 검찰제도개혁위원 ▲ 연세대 법과대학장 ▲ 한국형사정책학회 회장 ▲ 학교법인 동덕여학단 이사장 ▲ 한국형사법학회 회장 ▲ 대법원 형사실무연구회 부회장 ▲ 법무부 형사법개정특별분과위원회 위원 ▲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원장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중앙위원회 의장 ▲ 경실련 공동대표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