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 연구팀, 초산으로 작물 가뭄에 강하게 하는데 성공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앞으로는 농작물 재배에서 어지간한 가뭄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지 모른다. 식물에 초산을 투여하면 가뭄에 강해지는 구조가 밝혀졌기 때문이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이(理)화학연구소 소속의 김종명(金種明) 연구원팀은 가뭄으로부터 식물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될 방법을 발견했다는 논문을 26일 자 영국 과학지 네이처 플랜트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화분에 심은 애기장대에 물을 섞어 묽게 만든 초산액을 9일간 준 후 약 2주 동안 물을 주지 않았다. 이후 3일간 물을 주자 시들지 않고 푸른 잎이 무성해졌다.

토양 등에 수분이 충분하면 식물 속의 특수한 단백질이 초산을 합성하는 유전자의 활동을 억제한다고 한다. 그러나 건조해지면 이 억제작용이 없어지면서 유전자가 활성화돼 초산을 합성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초산은 식물이 상처를 입었을 때 나오는 호르몬 합성을 유도해 식물을 건조에 강하게 만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초산을 외부에서 투입하자 이 작용이 더 촉진됐다. 벼와 옥수수, 밀 등의 작물에도 초산을 주면 애기장대와 마찬가지로 가뭄에 강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가뭄이 들기 쉬운 지역에서 유전자 바꿔치기 기술에 의존하지 않고 저렴한 가뭄대책으로 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뭄으로 갈라진 전남 영광군 염산면 논바닥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뭄으로 갈라진 전남 영광군 염산면 논바닥 [연합뉴스 자료사진]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