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제보조작, 수치스러운 정치공작…전모 밝혀야"

노회찬 "악의적 선거범죄 근절 계기 돼야"
윤소하 "박지원도 사과하고 책임져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27일 국민의당이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 제보가 조작됐다고 밝힌 것과 관련, "참으로 수치스럽고 두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공당이 대선에서 증거를 조작하며 정치 공작을 펼쳤다는 얘기인데, 눈과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개인이 증거를 조작하면서까지 대선공작을 했다는 것은 믿기 어려운 일"이라며 "만에 하나 국민의당이 조직적으로 사건에 개입한 것이라면, 공당으로서 존립하기 어려운 일일 뿐 아니라 민주주의를 유린한 정치 스캔들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사건의 전모를 밝혀야 한다"며 "사건의 엄중함을 고려할 때 국민의당은 남은 진실이 있다면 국민께 스스로 소상히 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이 사안에 대해 "너무나도 어처구니없는 일이지만, 지금이라도 사실을 밝히고 사과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노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이 모 씨가 직접 조작한 사건으로 발표했지만, 이 씨는 지시로 한 일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져 철저한 사실 규명이 필요하다"며 "진실규명을 통해 관련자에게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 대선에서는 '일단 당선돼야 한다', '무조건 떨어뜨리자'는 목표 아래 폭로와 비방이 횡행했다"며 "이런 행태는 국민의 선택권을 속이는 중대범죄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악의적인 선거범죄가 근절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소하 원내 수석부대표는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에게도 사과를 요구했다.

윤 부대표는 "대선 당시 박 의원은 자기 당이 조작한 내용을 바탕으로, '문 후보가 마땅히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앞장서서 주장했다"며 "국민 앞에 분명히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의원총회
정의당 의원총회(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7
pdj6635@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