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총 "교육부 '자사고 폐지' 혼란 빨리 수습해야"

자사고 폐지 반대 시위[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사고 폐지 반대 시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 논란 등 최근 교육 현안과 관련해 "교육부는 직무유기를 중단하고 관련 로드맵을 조속히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교총은 27일 입장자료를 내 "지금 교육현장은 '혼돈의 도가니'"라면서 "외고·자사고·국제고를 폐지하겠다는 대통령 공약과 일부 교육감 발표에 갈등·혼란이 거듭되면서 중학교 3학년생과 학부모들은 당장의 해법을 찾아 사교육에 몰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 등의 일부 특목고·자사고 운영성과 평가만 앞뒀을 뿐 재지정 평가 시기가 도래한 것도 아닌 상황"이라며 "일부 교육감의 (특목고·자사고) 폐지 운운은 오만이자 혼란과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교총은 "이런 교육감들에게 경고하는 것이 중앙부처에 주어진 역할"이라며 "그런데도 교육부가 정권교체와 장관 인선 등을 이유로 손을 놓은 것은 청와대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눈치만 살피는 책임회피"라고 말했다.

이어 "2021학년도 대학입시제도는 2015 개정교육과정 도입에 따라 개편안이 준비돼왔으며 7월 중 확정발표만 하면 됐다"면서 "대통령선거 이후 교육부가 이에 대해 일절 함구하는 것은 엄청난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교총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교육정책을) 일방적으로 바꾸는 것은 (과거의) 악순환 전철을 밟는 것"이라며 "학생과 학부모가 안정적으로 학교 교육을 받고 고교·대학입시를 준비하도록 교육부가 명확한 방침·로드맵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교총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교총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