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사업 파트너' 인니 재벌, 비리수사 검찰 협박 물의

하리 타누수디뵤(52·일명 타누) MNC 그룹 회장이 올해 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하리 타누수디뵤(52·일명 타누) MNC 그룹 회장이 올해 초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업 파트너로 유명한 인도네시아 재벌이 자신의 비리 혐의를 수사하는 현지 검찰을 협박한 혐의로 출국금지 조치를 당했다.

27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최근 하리 타누수디뵤(52·일명 타누) MNC 그룹 회장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타누 회장은 한때 자신 소유였던 이동통신사 모바일-8 텔레콤의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개시되자 지난해 율리안토 인도네시아 법무차관에게 수차례 협박성 문자 메시지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내달 초 타누 회장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이민국 관계자는 타누 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 만료일은 내달 12일까지이지만, 경찰의 요구가 있으면 추가로 연장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법률은 협박 문자를 보낸 사람에게 최장 4년의 징역을 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017년 4월 12일 트럼프 호텔과 인도네시아 MNC 그룹의 6성급 리조트 건설 예정지 인근에 있는 힌두교 사원에서 종교행사에 참여한 발리 주민들. [AP=연합뉴스자료사진]
2017년 4월 12일 트럼프 호텔과 인도네시아 MNC 그룹의 6성급 리조트 건설 예정지 인근에 있는 힌두교 사원에서 종교행사에 참여한 발리 주민들. [AP=연합뉴스자료사진]

타누 회장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타누 회장의 변호사는 "의뢰인이 휴대전화로 보낸 문자에는 특정인을 위협하는 내용이 없었다"면서 이번 사건이 정치적 목적으로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타누 회장은 작년 10월 미국 대선에서 사업 파트너인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자신 역시 2019년 인도네시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타누 회장은 공중파 TV 방송 4개와 라디오 방송사, 신문사 등 50여개 업체를 거느린 인도네시아 미디어 재벌이자 부동산 개발업자로 트럼프 호텔과 공동으로 자카르타와 발리에서 대형 리조트 건설을 추진해 왔다.

그는 2014년 인도네시아 대선 당시에도 국민양심당(하누라당)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지만, 이듬해 인도네시아통합당(페린도당)을 창당하고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정치 행보를 해 왔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그의 개인 재산이 알려진 것만 10억9천만 달러(약 1조2천억원)로 인도네시아 자산가 중 29위라고 평가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