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계로 본 여성] 고용률 처음 50% 넘어…41%는 비정규직

임금은 남성 64% 수준…여성법조인 15년새 8배↑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지난해 여성 고용률이 처음으로 50%를 돌파했다. 월평균·시간당 임금이 늘었지만 비정규직 비중도 함께 증가했고 남성과 임금격차는 여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지난해 여성 고용률은 전년보다 0.3%포인트 증가한 50.2%로, 사상 처음 50%를 넘었다.

남성 고용률(71.1%)과 격차는 20.9%포인트로 좁혀졌고 실업률은 3.6%로 전년과 같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후반 여성 고용률이 69.5%로 가장 높았고 40대 후반(68.6%), 50대 전반(65.9%) 순이었다. 결혼·임신·출산·육아로 경력단절이 주로 발생하는 30대 후반에 고용률이 56.5%로 떨어졌다가 40대에 다시 오르는 'M자형' 패턴을 보였다.

임금근로자 비중은 77.2%로 전년보다 0.8%포인트 증가했고 남성(72.5%)보다 4.7%포인트 높았다. 상용근로자는 비중은 44.7%로 남성(53.0%)보다 낮고 임시근로자는 27.5%로 남성(13.6%)보다 많았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정규직은 59.0%, 비정규직이 41.0%였다. 비정규직 비율은 전년보다 0.9%포인트 늘어 같은 기간 0.1%포인트 감소한 남성과 대조됐다. 여성 비정규직은 50대가 22.4%, 40대와 60대가 각각 21.4%를 차지했다.

시간제로 일하는 여성은 전년보다 14.5% 늘어난 177만2천명이었다. 전체 비정규직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0.1%로 처음 50%를 넘었다.

1인 이상 사업체의 여성 임금은 월평균 186만9천원이었다. 전년보다 8만8천원 늘었지만 남성 임금의 64.1% 수준이었다. 시간당 임금은 780원 증가한 1만1천507원이었지만 남성과 비교하면 68.4%에 그쳤다.

여성 임금근로자의 64.3%는 국민연금에, 67.0%는 건강보험에 가입했다. 고용보험 가입률은 64.8%였다. 사회보험 가입률은 전년보다 각각 2% 이상 증가했지만 남성에 비하면 모두 10%포인트 이상 낮았다.

사회 각 분야에 진출하는 여성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초등학교 교장 중 여성이 34.5%로 처음 30%를 넘었다. 초등학교 교원은 77.0%가 여성이었다. 중학교·고등학교 여성 교장도 각각 24.3%, 9.9%로 증가 추세다.

재작년 전체 공무원 중 여성은 전년보다 0.7%포인트 증가한 44.6%였다. 일반직 4급 이상 공무원 중 여성 비율은 10.6%로 처음 10%를 넘겼다. 지난해 외무고시 합격자의 70.7%, 사법시험은 36.7%가 여성이었다. 5급 공채 합격자는 41.4%, 9급은 57.6%를 차지했다.

재작년 기준 판사·검사 등 법조인 가운데 여성 비율은 24.1%로 15년 전 3.1%에서 8배가량 늘었다. 지난해 의사의 25.1%, 한의사의 20.4%가 여성이었다. 작년 총선에서 당선된 여성 국회의원은 전체의 17.0%인 51명, 재작년 지방선거에서 배출된 여성 의원은 845명으로 전체의 22.9%였다.

[그래픽] 여성 261만명 혼자 살아…5년새 17.7%↑
[그래픽] 여성 261만명 혼자 살아…5년새 17.7%↑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27일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에 따르면 한국 여성 261만 명이 혼자 사는 '1인 가구'로 집계됐다. 10명 중 1명 꼴이다. 여성 1인 가구는 5년 사이 17.7%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