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무장관에 형법학자 박상기 지명…안경환 낙마 11일만(종합)

文대통령, 장·차관급 인선, 국민권익위원장에 박은정
박상기, 경실련 공동대표 지낸 '온건 개혁주의자' 평가
미래1차관 이진규…산업자원통상·복지장관 인선 남아
[그래픽] 법무장관 박상기, 국민권익위원장 박은정 프로필
[그래픽] 법무장관 박상기, 국민권익위원장 박은정 프로필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법무부 장관에 형법학 전문가인 박상기(65)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지명했다.

지난 16일 '혼인무효 소송' 사건 등 도덕성 논란 끝에 안경환 서울대 법대 명예교수가 낙마한 지 11일 만이다.

장관급인 국민권익위원장에 박은정(65)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발탁했고,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에는 이진규(54) 미래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임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장관 및 차관급 인선을 발표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박상기 연세대 교수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박상기 연세대 교수

이로써 현행 정부직제상 17개 부처 중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장관을 제외한 15개 부처 장관이 발표됐다. 이 가운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6명이 임명됐다.

부처 차관 중에는 산업자원통상 2차관 인선만 남았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전남 무안 출신으로, 한국형사정책학회장과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을 거쳐 현재 경제정의실천연합 공동대표를 맡았으며, 온건·합리적 성향의 개혁주의자이지만 검찰과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가 매우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자는 특히 검찰개혁위원과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을 역임하는 등 학계와 시민사회는 물론 법무행정 현장에서도 사법개혁을 위해 활동한 이론가이자 실천가라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변인은 "법무부 문민화와 검찰 독립성·중립성 강화, 인권·교정·출입국 등 대국민 법무서비스 혁신이라는 새 정부의 개혁 청사진을 책임지고 추진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경북 안동 출신인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한국인권재단 이사장과 대통령 직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위원과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으며, 대한법률구조공단 비상임이사로 일해왔다.

사회적 약자 보호와 생명 윤리 등 국민권익 측면의 현안에 대한 전문성과 통찰력이 있으며, 이론과 실천력을 겸비했고 국민권익보호·부정부패 척결·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 등 투명하고 청렴한 사회를 만들 적임자라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진규(기술고시 26회)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은 부산 출신으로, 미래부 인터넷정책관·연구개발정책관·기초원천연구정책관을 역임했다.

박 대변인은 "과학기술 분야에 정통한 관료로서, 업무와 정책조정 능력 탁월할 뿐 아니라 과학기술 이해도가 높은 과학기술계 최고의 정책통"이라며 "추진력과 업무능력을 인정받아 깊은 신뢰관계를 쌓아온 게 장점으로 평가받았다"고 말했다.

아직 발표되지 않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 장관의 문 대통령 방미 전 인선 가능성과 관련, 박 대변인은 "모든 인사 기준은 검증이 최우선 순위에 있고, 검증이 끝나는 대로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자를 지명하고자 하는 대통령의 고민이 깊다"며 "검증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규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
이진규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