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 언제 그치나'…중국 남부, 폭우로 350만명 피해

중국 남부 지역 폭우 피해 속출 [신화망 화면 캡처]
중국 남부 지역 폭우 피해 속출 [신화망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남부 지역에 폭우가 지속하면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7일 관영 신화통신은 안후이(安徽)·후난·저장(浙江)·구이저우(貴州)성에서 호우로 지난 22일 이래 최소 350만명이 피해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이번 호우로 대피 및 숨진 사람들 뿐만 아니라 농작물 침수 등 재산 피해자들도 모두 합산한 수치다.

후난성에서는 일부 지역에 하룻만에 150㎜의 집중 호우로 2천100채 이상의 가옥이 파손되고 16만3천명이 대피했으며 120헥타아르(㏊)의 농작물이 유실됐다.

후난성에는 앞으로 닷새간 폭우가 예보돼 피해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구이저우성은 폭우로 9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으며 5만7천명이 긴급 대피했다. 가옥 1만2천채가 망가지고 560㏊의 농작물이 피해를 봐 직접적인 경제 손실이 13억위안(한화 2천152억원)에 달했다.

구이저우 당국은 피해 지역에 구호물자를 보내고 있으나 비가 그치지 않는 한 피해를 줄이기 힘든 상황이다.

안후성의 경우 폭우로 1명이 숨졌으며 700여채의 가옥이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저장성에서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15만명이 대피에 나섰으며 저수지 40여곳이 범람하면서 경제적 피해가 10억 위안(1천655억원)에 이르렀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