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정국경색 무한지속 안돼…대승적 정상화"

"이견 없는 부분 중심으로 국회운영 정상화 합의"
"원내투쟁 계속…文대통령 전직 주미대사 면담 적절"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7일 국회 파행이 무한적으로 길어져서는 안 되기 때문에 대승적 입장에서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여야 원내대표 간 회동으로 국회가 일단 정상화의 길로 들어섰다. 국가적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완전하지는 않지만 일단 이견 없는 부분을 중심으로 국회 운영을 정상화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정국경색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무성의하고 무책임한 자세 때문에 빚어진 것도 분명한 사실"이라며 "그렇더라도 국회가 다뤄야 할 현안들이 올스톱되는 시간이 무한적으로 길어져서는 안 되기 때문에 대승적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일부터 다시 본격적으로 시작될 인사청문회와 정부조직법 심의 등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독주와 인사난맥상을 지적하고 포퓰리즘 정책의 위험성을 지적하기 위한 원내투쟁을 지속할 것"이라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롯한 인사라인의 부실 검증 책임에 대해서도 성역없는 책임소재 규명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 이른바 '신(新) 부적격 3인방'에 대해선 "부적격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다면 대단히 걱정스러운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야당으로서 비판과 견제의 책무는 더욱 충실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전직 주미대사들을 만난 것과 관련, "매우 적절한 일"이라며 "다만 뒤에서는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만나 따로 자문을 구한 것은 여러 걱정을 동시에 가져다 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은 소위 햇볕정책의 이름으로 대북 퍼주기 정책을 주도한 사람들"이라며 "국민들은 이분들이 가진 친북적 성향에 대해 큰 우려를 갖고 있고 자칫 이번 회담에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지 않을까 주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책회의 주재
정우택, 원내대책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6.27
srbaek@yna.co.kr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정우택(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7
srbaek@yna.co.kr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정우택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정우택(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6.27
srbaek@yna.co.kr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