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하원 외교위원장 "日, 인권유린 역사 젊은이에 가르쳐야"

한인지도자대회 환영연설…"아베 총리, 역사 정직하게 직면해야"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은 26일(현지시간) 일본의 역사 왜곡과 관련해 "일본이 (한국) 점령, 그리고 위안부와 같은 인권유린의 역사를 젊은이들이 배우는 역사에 집어넣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로이스 위원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미 의회 청사에서 열린 '재미 한인지도자대회(조직위원장 이철우)'에서 환영연설을 통해 "독일은 모든 인종, 특히 유대인들을 상대로 한 인권유린의 역사를 인정하고 이를 젊은이들이 배우는 역사책에 집어넣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과거 독일의 총리들이 나치의 잘못된 과거사를 인정하고 반성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직접 거명하면서 "우리는 역사를 직면해야 하고 정직하게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우측서 세번째)과 엘리엇 엥겔 외교위 민주당 간사(좌측서 세번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의회 청사에서 열린 '재미 한인지도자대회'에서 감사 메달을 받았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우측서 세번째)과 엘리엇 엥겔 외교위 민주당 간사(좌측서 세번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의회 청사에서 열린 '재미 한인지도자대회'에서 감사 메달을 받았다.

로이스 위원장은 독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독도는 일본이 제국주의 시절에 자신들의 영토라고 지도에 기록했을 뿐 과거에도 한국의 영토였고, 지금도 한국의 영토"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밖에 로이스 위원장은 중국이 북한의 핵 포기를 더 압박하고 탈북자 문제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임해줄 것을 주문했다.

한인 지도자들은 이날 행사에서 북한 핵과 인권 문제, 독도와 소녀상 이슈 등 한국 관련 현안에서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준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명예의 메달'을 로이스 위원장과 엘리엇 엥겔 외교위 민주당 간사(뉴욕)에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자유한국당 홍문종·국민의당 조배숙 의원과 김영진 전 농림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의회 청사에서 열린 '재미 한인지도자대회'에서 환영연설을 하고 있다./ 2017.6.27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공화·캘리포니아)이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의회 청사에서 열린 '재미 한인지도자대회'에서 환영연설을 하고 있다./ 2017.6.27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