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개발 '소형무장헬기' 1호기 조립 시작

소형무장헬기 모형
소형무장헬기 모형[방위사업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내 기술로 개발 중인 소형무장헬기(LAH : Light Armed Helicopter)의 첫 조립이 시작됐다.

방위사업청은 27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 조립동에서 소형무장헬기 시제 1호기 조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소형무장헬기는 육군의 공격헬기인 500MD와 AH-1S '코브라'를 대체할 기종으로, 2015년 6월 체계개발이 시작됐다. 작년 8월 기본설계를 끝내고 같은 해 11월 시제 1호기 부품 생산에 착수했다.

이번에 시작하는 조립은 기본설계에 따른 것으로, 조립 과정에서 엔진을 포함한 주요 구성품의 상세설계를 진행한다.

방사청은 오는 10월 상세설계가 성능 목표를 충족하는지 검토한 다음, 내년 말 최종 조립을 해 소형무장헬기 시제 1호기를 출고할 계획이다. 실전배치 예상 시점은 2022년이다.

소형무장헬기는 소형민수헬기(LCH, Light Civil Helicopter)와 연계해 개발 중이다. 이에 따라 소형무장헬기의 많은 부품을 소형민수헬기와 공유하게 된다.

KAI는 국내외 시장에서 소형무장헬기와 소형민수헬기 1천여대 판매를 목표로 잡고 있다. 경제 파급 효과는 23조원, 일자리 창출 규모는 연간 11만명에 달할 것으로 KAI는 기대하고 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