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G전자, '게임 최적화' 고사양 노트북PC·모니터 출시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는 게임에 최적화한 노트북PC와 모니터를 이달 말까지 국내에 순차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노트북PC 제품은 15.6인치 크기로, 인텔 프로세서 최상위 버전(i7-7700HQ)을 적용해 데이터 처리속도가 빠르고, 엔비디아(NVIDIA)의 'GTX 1060 그래픽카드'를 탑재해 선명한 화면을 구현한다.

특히 기존 DDR3보다 30% 이상 빠른 DDR4 8GB 메모리를 탑재해 고해상도 게임을 무리 없이 실행한다. 저장장치는 SSD 256GB를 탑재했으며, 512GB까지 적용이 가능하다.

외관 케이스에 고급스러운 무광 블랙 색상을, 키보드 자판에는 붉은색 백라이트를 각각 적용했다. 게임화면을 녹화할 수 있는 버튼, CPU와 메모리를 얼마나 사용 중인지 볼 수 있는 핫키 등도 갖췄다.

32인치 'LG 4K HDR 모니터'는 풀HD보다 화소 수가 4배 많은 울트라HD 해상도를 갖췄으며, 초고화질을 구현하는 HDR(High Dynamic Range) 기능까지 탑재해 게임과 영화를 즐기는 데 적합하다.

34인치의 21대 9의 화면비를 갖춘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는 엔비디아의 'G-싱크(G-Sync)' 기술을 적용해 화면 끊김을 최소화했다.

특히 일반 모니터와 비교했을 때 2배 수준인 1초에 최대 144장의 화면을 보여줘 빠른 움직임을 부드럽게 표현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출하가격은 노트북PC가 239만원, 'LG 4K HDR 모니터'가 139만원,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모니터'가 109만원이다.

LG전자, '게임 최적화' 고사양 노트북PC·모니터 출시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