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일벗은 스토닉…국내 유일 1천900만원대 디젤 SUV(종합)

다음 달 13일 출시…27일부터 사전계약 시작

(화성=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무기로 내세운 기아자동차[000270]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스토닉(STONIC)의 실물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기아차는 27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스토닉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출시한 현대차[005380] 코나에 스토닉까지 앞세워 쌍용차[003620] 티볼리가 장악하고 있는 소형 SUV 시장을 집중 공략할 방침이다.

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바디기술센터장인 양희원 전무는 이날 행사에서 "스토닉은 소형 SUV의 핵심 요소인 경제성, 안전성, 스타일을 고루 갖춘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달 13일 출시되는 스토닉은 코나보다 체형이 약간 작다.

전장(앞뒤 길이), 전폭(좌우 폭), 전고(높이)가 각각 4,140㎜X1,760㎜X1,500㎜(15인치 타이어 기준)로 코나(4,165㎜X1,800㎜X1,550㎜)보다 조금씩 짧다.

이 때문에 '근육질'이 부각된 코나보다 더 날렵한 느낌을 풍긴다.

코나와 달리 사륜구동이나 가솔린 모델도 없다. 1.6 VGT 디젤엔진과 7단 더블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이 기본 장착됐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스토닉의 가장 큰 무기는 무엇보다 가격이다.

기아차 국내마케팅실 서보원 이사는 "스토닉은 1천900만원 내외로 살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디젤 SUV"라고 강조했다.

기아차는 스토닉의 기본 트림(디럭스)의 가격을 1천895만~1천925만원 사이에서 책정할 계획이다. 이보다 윗사양인 트렌디는 2천65만~2천95만원, 프레스티지는 2천265만~2천295만원으로 가격대가 정해질 예정이다.

이는 비슷한 디젤 사양의 티볼리보다 트림에 따라 적게는 50만원에서 많게는 200만원가량 싼 가격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몇십만 원 차이로 차량 구매 여부가 갈리는 소형차 시장에서는 상당한 경쟁력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기아차는 스토닉의 공략층을 스타일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2030 젊은 세대로 잡았다.

기아차 외장디자인1팀 박기홍 팀장은 "최근 SUV 수요가 세분되고 있다"며 "스토닉은 젊은 부부와 1인 가구를 겨냥했다"고 밝혔다.

가격과 차체 크기는 줄었지만 안전·편의사양은 촘촘하게 보강됐다.

급제동·급선회 때 차량의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해주는 '차량자세제어시스템플러스'(VSM+)가 기본 탑재됐다. 이 기능은 차체자세제어시스템(VSM), 직진제동 쏠림방지 시스템(SLS), 급제동경보시스템(ESS), 경사로밀림방지장치(HAC) 등을 포함한다.

아울러 전방충돌경고(FCW), 차선이탈경고(LDW),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의 기능도 적용됐다.

기아차는 "차량 중량의 4.36배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차체 천정강도를 확보했다"며 "충돌 시 승객실을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다양한 보강구조도 구축했다"고 밝혔다.

스토닉은 최고 출력 110마력에 최대토크 30.6㎏f·m의 성능을 갖췄다. 복합연비는 17.0㎞/ℓ(15인치 타이어 기준, 17인치 기준은 16.7㎞/ℓ)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토닉이 기아차의 또다른 소형 SUV 니로의 시장을 잠식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지난해 출시된 니로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만 나오고 있으며 친환경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서보원 이사는 "니로는 소형 SUV이지만 차체가 스토닉보다 크고 제원이 더 우위에 있다"며 "니로는 30~50대 고객이 주 타깃이라 소형 SUV 본질에 더 충실한 스토닉과는 공략층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에게 계약금 10만원 지원 또는 하만카돈 스피커 등 사은품을 제공한다.

사전계약 고객 중 5명을 추첨해 85만원 상당의 주행안전 패키지를 무상 장착해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사전계약은 다음 달 12일까지 진행된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의 실내모습.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의 실내모습. [기아차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