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정보당국자, 사드 논란에도 "한미동맹 여전히 매우 강할 것"

한미연구소 주최 세미나서 DNI책임자가 밝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스콧 브레이 미국 국가정보국(DNI) 동아시아 책임자는 26일(현지시간)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미 양국의 동맹은 흔들림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브레이 책임자는 이날 한미연구소(ICAS) 주최로 헤리티지재단에서 열린 '한반도 문제와 미국 안보' 주제 세미나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기대하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의 '사드' 배치 지연 논란에 따른 한미관계의 여파를 전망해달라는 질문에 "한국에서 바뀐 환경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동맹은 여전히 상당히 강하게 남을 것"이라며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은 미국과 한국 양측에서 매우 강할 것"이라고 말했다.

美정보당국자, 사드 논란에도 "한미동맹 여전히 매우 강할 것" - 1

그는 "두 정상이 북한을 비롯한 폭넓은 문제에 대해 할 말이 많을 것"이라며 "우리는 강력한 조치를 선호하고 한국은 관여를 선호하지만 궁극적으로 양측은 같은 결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과 김정은 정권은 미국 국가안보와 정보의 최우선 과제"라며 "북한은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북미로 쏘는 능력을 개발하는 나라"라고 지적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