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초생활수급자 숨진 지 4개월만에…부산서 또 고독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기초생활수급 대상자가 숨진 지 4개월 만에 발견됐다.

27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부산 연제구 조모(68)씨의 방안에서 조씨가 숨져있는 것을 사회복지사가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조씨의 시신은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 2월 말경 조 씨를 마지막으로 봤다는 자원봉사자의 진술을 토대로 조씨가 숨진 지 4개월 정도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씨는 기초생활수급대상자로 혼자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평소 길에서 쓰레기를 주워 집안에 쌓아 두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조씨 주변 인물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28일에는 조씨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다.

최근 부산에서 고독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9일에 부산 동구의 한 빌라에서 기초생활수급자 윤모(61)씨가 숨진 지 4개월 만에 발견됐다.

앞서 13일에도 사상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지 보름 만에 발견됐고, 12일 부산 동구의 한 단칸방에서는 세입자인 50대 남성이 숨진 지 석 달 만에 발견됐다.

부산 연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연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