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검찰총장 "테메르 대통령 부패범죄 참여"…기소 가능성

이번 주 정국 주요 고비 맞을 듯…여론 급속도로 악화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을 둘러싼 부패 의혹이 확산하는 가운데 연방검찰총장이 테메르 대통령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자노 총장은 이날 연방대법원에 보낸 의견서를 통해 테메르 대통령이 부패행위에 참여한 것이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노 총장은 테메르 대통령과 그의 보좌관 출신 연방하원의원에 대한 조사 결과를 언급하면서 "모든 경우에서 보좌관은 테메르 대통령의 이익을 대표했으며, 테메르 대통령은 그로부터 이익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테메르 대통령이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이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연방경찰은 테메르 대통령이 부패 정치인의 증언을 막으려고 금품 제공을 협의했다는 녹음테이프의 내용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연방경찰은 녹음테이프의 내용 가운데 100여 차례 끊긴 부분이 있으나 정밀 분석 결과 외부 요인에 의해 편집되거나 사후에 조작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의 분석 자료는 연방검찰에 넘겨졌고,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기소 관련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 3월 7일 집무실에서 세계 최대 규모 육류 수출회사인 JBS의 조에슬레이 바치스타 대표를 만나 뇌물수수 혐의로 복역 중인 에두아르두 쿠냐 전 하원의장에게 입막음용 금품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고, 이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가 공개되면서 정치권 안팎으로부터 거센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쿠냐 전 의장은 부패 혐의로 지난해 10월 연방경찰에 체포됐고, 부패수사를 총괄하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돈세탁과 공금유용 등 혐의를 적용해 징역 15년 4개월을 선고했다.

호드리구 자노 검찰총장은 테메르 대통령을 부패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호드리구 자노 검찰총장은 테메르 대통령을 부패 혐의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한편, 정국혼란이 계속되면서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지지율은 한 자릿수까지 추락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주말에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7%, 보통 23%, 부정적 69%, 무응답 2%로 나왔다.

이는 다타폴랴가 역대 정부의 국정운영 평가를 조사하기 시작한 이래 지난 1989년 9월 주제 사르네이 정부 때의 5% 이후 28년 만에 가장 저조한 것이다. 지난해 탄핵당한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정부가 2015년 8월에 기록한 8%보다 낮다.

테메르 대통령 사임에 찬성하는 의견은 76%였고, 사임 반대는 20%였다.

테메르 대통령이 사임을 거부할 경우 의회가 탄핵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은 81%에 달했다.

다타폴랴는 여론의 평가가 급속도로 악화했다고 분석하면서 연방검찰이 테메르 대통령을 기소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