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내일 인신매매보고서 발표 "中 北과 같은 3등급" 中반발 예상

AP통신 보도…美, 中의 대북문제 해결 협력 구하는 와중에 강수
美中 대북압박 공조 차질 우려…일각선 중국 압박용 해석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중국을 북한과 같은 '인신매매 최악국가'로 지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26일(현지시간)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27일 연례 인신매매 실태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중국을 북한과 같은 3등급(Tier 3)으로 분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3등급은 1∼3단계 중 최하위 단계로,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기준도 충족시키지 못하는 나라들이 여기에 포함되는데 현재 북한과 함께 짐바브웨, 시리아, 수단, 이란, 아이티 등이 이 등급에 해당한다.

렉스 틸러스 美국무장관
렉스 틸러스 美국무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이 그동안 2등급을 유지하면서 '감시리스트'에만 올려놓았던 중국을 3등급으로 전격 강등을 시키기로 한 배경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은 지난해 인신매매 실태보고서에서 중국에 대해 "강제노동과 성매매의 원천이자 목적지, 경유지 국가"라고 규정하면서 중국이 전년도보다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노력을 배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인신매매 3등급 국가로 지정되면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의 비(非)인도적 구호 및 지원금 지원이 중단될 수 있고 미국 정부의 교육 및 문화교류 프로그램 참여도 금지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이 27일 실제로 이 같은 내용의 연례 인신매매 실태보고서를 발표하면 중국은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각에선 이번 조치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의 공조 노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또 다른 일각에선 대(對)중국 압박용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현재 독자적인 대북해법 모색에 앞서 중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시키도록 하는 전략적 행보를 취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중국의 대북노력이 별다른 효과가 없다는 불만을 표출한 바 있다.

트럼프 정부, 대북-대중 투트랙 압박 (PG)
트럼프 정부, 대북-대중 투트랙 압박 (PG)[제작 최자윤]

그는 지난 20일 트위터에 "북한 문제와 관련해 시진핑 주석과 중국의 도움 노력을 매우 고맙게 생각하지만 그런 노력은 제대로 통하지 않았다. 적어도 나는 중국이 시도했다는 것은 안다"고 적어 논란을 촉발했다.

이를 두고 미국이 본격으로 대북 독자 해법 모색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날 아이오와 주(州) 시더래피즈 연설을 통해 "북한과 관련해 중국으로부터 약간의 도움을 더 얻기를 희망한다. 하지만 아직 다 얻어낸 것 같지는 않다"고 거듭 지적하면서도 "난 중국의 지도자를 정말 좋아한다. 우리는 중국과 아주 훌륭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발언 수위를 한 단계 낮췄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해 6월 말 발표한 '2016년 인신매매보고서' 북한을 2003년 이후 14년째 최하 등급인 3등급으로 지정했다. 한국은 14년 연속 1등급을 유지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