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자율주행차 사업부문, 렌터카 업체 애비스와 손잡아(종합)

애플은 허츠와 임대차 계약…자율주행차-렌터카 협업 첫 사례
렌터카 업체들 주가 급등, 애비스 21%↑, 허츠 13%↑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사업부문 웨이모가 미국의 렌터카 업체인 애비스 버짓(Avis Budget) 그룹과 손을 잡았다.

애플 역시 렌터카 업체인 허츠와 자율주행차량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확인됐다.

웨이모 자율주행차 [게티 이미지]
웨이모 자율주행차 [게티 이미지]
애비스 렌터카 [DPA=연합뉴스]
애비스 렌터카 [DPA=연합뉴스]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IT 업체와 포드·크라이슬러 피아트 등 기존 전통 자동차 업체, 우버·리프트 등 차량 공유업체 간의 다각적인 공조와 협업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자율주행차 개발 기업들이 렌터카 업체들과 손을 잡은 것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웨이모는 26일(현지시간) 파일럿 시범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 애리조나 주 피닉스에서 렌터카 업체 애비스가 웨이모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을 서비스하고 관리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량 소유주인 웨이모가 관리 서비스의 대가로 애비스에 돈을 지불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금액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은 "이 계약은 수년 단위의 계약이지만, 독점적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통신은 "고객과 자동차의 네트워킹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는 자율주행차 업계의 시장 전망으로 볼 때 광대한 고객 인프라를 갖춘 렌터카 업체 애비스는 웨이모의 잠재적 자산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애비스는 현재 100만 명이 넘는 회원을 가진 온-디맨드 렌터카 서비스인 '집카(Zipcar)'를 미국 대도시에서 운영하고 있다.

엄청난 현금 동원력을 가진 알파벳 그룹이 렌터카 업계와 손잡고 새로운 자율주행차 사업에 착수하기로 한 것은 "애비스의 상징적 승리"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뉴욕증시에서 애비스 주가는 21% 올라 5년 내 최고가인 29.32달러를 기록했다.

또 아이폰 제조사인 애플은 지난 4월 캘리포니아주 자동차국(DMV)에 제출한 자율주행 시범 차량 운행 허가와 관련된 문건에서 허츠로부터 렉서스 RX 450h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을 임대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문건에는 허츠의 차량 관리 부문인 돈렌이 임대인으로, 애플은 임차인으로 기록돼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팀 쿡 애플 CEO는 최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자율주행차 개발을 공식 확인하면서, '애플 차'를 자체 개발하지 않고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주력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허츠 주가도 이날 13% 급등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7: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