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애리조나 '폭염'…도로표지판·우체통도 녹였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애리조나 주 전역에서 화씨 110도(섭씨 43.3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강한 태양열에 선인장이 말라죽고 도로표지판과 우체통도 녹아내렸다.

26일(현지시간) 기상 전문 사이트 아큐웨더에 따르면 애리조나 주의 피닉스는 지난 20일 낮 최고 기온인 화씨 119도(48.3도)로 역대 신기록을 세웠다. 이전 기록은 화씨 116도(46.7도)였다.

차량 대시보드에서 구워진 쿠키
차량 대시보드에서 구워진 쿠키

하지만 신기록을 세운 뒤에도 화씨 110도에 이르는 불볕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폭염이 이어지면서 곳곳에서 스마트폰 작동불능 사태가 확산하고 애완견들이 도로를 걷다가 발에 화상을 당하는 사건이 속출했다.

급기야 더위에 강한 선인장까지 말라 죽고, 도로표지판 글씨가 태양열에 녹아 흘러내리는가 하면 플라스틱 우체통도 쓰러졌다고 아큐웨더는 전했다.

일부 시민들은 차량 내 운전석 앞 대시보드에 계란과 쿠키, 생고기를 놓고 태양열에 익히는 실험을 벌이기도 했다. 실제로 차량 대시보드에 올려놓은 크레용이 녹아흐르기도 했다는 것.

녹아 쓰러진 우체통
녹아 쓰러진 우체통

애리조나 주 정부는 폭염이 지속되자 산불주의보를 발령하고 일부 지역에 식수 공급에 나섰다.

아큐웨더의 켄 클락 기상예보관은 "애리조나 주가 기록적 폭염이 1주일 이상 지속되고 있다"면서 "이번 주부터 폭염이 다소 주춤하겠지만 기온은 예년보다 훨씬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말라죽은 선인장
말라죽은 선인장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