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첨단 항모 '퀸 엘리자베스'號 첫 시험항해

스텔스 전투기 36대 탑재 가능…2021년 실전 배치
자매 항모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도 건조중…9조원 투입
시험항해 나선 英 최대 항모 '퀸 엘리자베스' 號
시험항해 나선 英 최대 항모 '퀸 엘리자베스' 號(로시스<영국> AFP=연합뉴스) 영국 최대 항공모함인 '퀸 엘리자베스' 號가 26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로시스 조선소에서 첫 시험 항해에 나선다. 7만2천t급의 이 항모는 영국 해군 사상 최대 규모의 병력 탑재 능력을 갖췄다. 1천600명의 병력과 F-35 B 스텔스 전투기 최대 36대를 탑재할 수 있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해군 강국 영국의 부활을 상징하는 첨단 항공모함인 '퀸 엘리자베스' 호(號)가 26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인근 조선소 도크를 떠나 첫 시험항해에 나섰다.

퀸 엘리자베스 호는 만재 톤수 7만2천t으로 수직 이착륙 기종인 첨단 F-35B 스텔스 전투기를 36대를 비롯해 중형 대잠수함 헬기와 공격헬기, 수송용 헬기를 동시에 탑재할 수 있어서 해상 군사도시에 비유된다.

402㎞ 반경에서 동시에 1천대 규모의 선박과 항공기 움직임을 감시할 수 있는 첨단 장거리 레이더 기능이 장착돼 있다.

전장 280m에 최대 1천600명의 병력이 탑승할 수 있는 퀸 엘리자베스 호는 앞으로 6주 동안 북해에서 시험항해를 한 뒤 올가을 영국 남부 포츠머스 해군 기지에 입항한다.

이어 내년에 헬기와 함재기 등이 퀸 엘리자베스 호에서 시험비행을 한 뒤 오는 2021년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제리 키드 함장은 이날 "항모 타격 능력에서 이만한 능력을 갖춘 것은 매우 드물다"며 "힘을 보여주는 상징"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0년 이래 영국은 항공모함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

퀸 엘리자베스 호에 이어 자매 항모 '프린스 오브 웨일스'호도 건조에 들어갔다.

항모 2척의 건조 비용은 함재기를 제외하고 60억파운드(약 8조7천억원)를 넘는다.

영국 정부는 퀸 엘리자베스 호와 프린스 오브 웨일스 호를 다음 반세기 영국 해군의 선봉에 있을 첨단 무력으로 삼고 있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