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방카 "정치는 다른 이들에게 맡기고 벗어나 있겠다"

폭스 인터뷰 "아버지에게 솔직히 조언…모든 문제에 의견 100% 같지 않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는 26일(현지시간) "정치는 다른 이들에게 맡기고 벗어나 있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백악관 선임고문이기도 한 그녀는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정치'에 대해 조언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내가 매우 관심 있는 문제들에만 매달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고 조언자로 꼽히는 그녀는 부친의 성과에 대해 "그가 성취할 수 있다고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을 했다"며 "이러한 성취를 이렇게 일찍 이룬 사람은 거의 없다. 그가 매우 놀라운 일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취임 이전부터 이러한 여정의 일원이 된 것에 행복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방카 트럼프와 딸
이방카 트럼프와 딸[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그녀는 자신이 많은 문제에 대해 부친에게 "열려있고 솔직한 의견을 준다"며 "우리는 종종 의견이 일치하지만, 종종 의견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2명의 다른 인간"이라며 "모든 문제에 대해 100% 같은 의견을 갖지 않는 게 정상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그게 매우 이상한 시나리오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녀는 "테이블에 모든 다른 견해가 올라오는 게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에서 충분하지 못한 것의 하나가 대화, 실질적인 대화라고 생각한다. 실질적 대화를 해야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자유롭고 솔직하게 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2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