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고·국제고 학부모 공동대응…"폐지 주장은 포퓰리즘"(종합)

송고시간2017-06-27 19:30

전국단위 학부모 대표 선출·선발권 보장 촉구


전국단위 학부모 대표 선출·선발권 보장 촉구

외고·국제고 학부모 공동대응…"폐지 주장은 포퓰리즘"(종합) - 1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폐지론에 직면한 외국어고와 국제고 학부모들이 공동 대응에 나섰다.

전국 26개 외고·국제고 학부모 대표 약 100명은 27일 오후 서울 이화외고에 모여 전국 단위 대표를 선출하고 외고·국제고 폐지론을 반박하는 성명을 채택했다.

외고교장협의회와 자사고교장협의회, 자사고학부모연합회 등이 각각 기자회견을 하거나 집회를 연 적은 있지만 외고·국제고 학부모들이 함께 대응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외고·국제고 학부모 연합은 성명에서 "지역 간 서열화, 하향 평준화 등 과거의 문제점이 부활하는 것에 대한 대안이 미흡한 상태에서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 없는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학부모 연합은 특히 이번 결정이 정권 교체에 따른 정치적 계산에 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때 '교육의 다양성을 실현하는 학교'로 평가됐던 외고·국제고가 정권이 바뀌면서 '서열화를 공고히 하고 사교육을 부추기는 학교'로 비판받는 것은 교육적 판단이 아닌 정치적 판단으로 학교를 바라보기 때문이라는 게 학부모들의 견해다.

학부모 연합은 또, 외고·국제고가 명문대 입시기관으로 변질됐다는 비판에 "특성화고를 제외하면 대학입시를 위한 교육을 하지 않는 학교가 없다"며 "일반고 황폐화와 사교육·대학입시 문제는 특목고의 존재가 아닌 학력 중심의 사회적 분위기가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교육부와 정치권이 근거가 부족한 논리로 외고·국제고를 폐지하려는 움직임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학부모 연합은 "외고·국제고에 문제점이 있다면 각각의 사안을 개선하고, 폐지론 명분을 쌓기에 앞서 공교육 강화 대책과 지원 방침을 제시하라"며 "학교의 설립 근거를 법률로 보장하고 선발권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외고교장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최진관 부일외고 교장은 "정권이 바뀌어도 학교가 혼란을 겪지 않도록 선발권 등을 보장받을 수 있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어고 폐지 "규탄한다"
외국어고 폐지 "규탄한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폐지론에 직면한 전국 외국어고·국제고등학교 학부모들이 27일 오후 서울 정동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열린 전국 학부모대표회의에서 고교 교육정책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hkmpooh@yna.co.kr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