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고 학부모도 조직적 대응…자사고와 연합은 '고심'

전국단위 학부모 대표 선출하고 대응방안 모색 계획
외고 학부모도 조직적 대응…자사고와 연합은 '고심' - 1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폐지론에 직면한 외국어고교의 학부모들이 조직적인 대응에 나선다.

27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 각 외고 학부모 대표들은 이날 오후 이화외고에 모여 전국 단위 대표 선출안과 정부의 외고 폐지 방침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한다.

지방에 소재한 1∼2개 외고를 제외하고 각 학교에서 학부모 대표 3명씩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외고교장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최진관 부일외고 교장은 "학부모 대표를 뽑고 외고 폐지에 대한 반대 성명을 채택하는 등의 안건이 논의될 것"이라며 "학부모 대표가 선출되면 학생들이 겪을 혼란에 대한 교육 현장의 우려를 (사회적으로) 더 잘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외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학부모들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서는 방안도 논의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외고교장협의회·자사고교장협의회·자사고학부모연합회 등은 문재인 정부와 일부 교육청이 추진하는 외고·자사고 폐지 방침에 각각 반대 성명을 내거나 집회를 열었다. 하지만 외고와 자사고 학부모들이 함께 행동에 나선 적은 없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고 관계자는 "외고가 비교적 역사가 오래됐고 자사고와 설립 취지가 다소 달라 별도로 대응해왔지만 (서울시교육청의 4개 외고·자사고 재지정평가 결과) 발표가 다가오면서 목소리를 합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외국어고 폐지 "규탄한다"
외국어고 폐지 "규탄한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폐지론에 직면한 전국 외국어고·국제고등학교 학부모들이 27일 오후 서울 정동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열린 전국 학부모대표회의에서 고교 교육정책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hkmpooh@yna.co.kr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