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 부실은행 2곳 구제에 170억 유로 투입…사상 최대 규모

인테사 산파올로, 1유로에 베네토 은행 2곳 우량 자산 인수


인테사 산파올로, 1유로에 베네토 은행 2곳 우량 자산 인수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정부가 도산 위기에 처한 부실 은행 2곳을 구제하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의 공적 자금을 투입한다.

이탈리아 정부는 25일 소집한 긴급 각료 회의 직후 "베네토 주의 부실 은행 2곳을 정리하기 위해 최대 170억 유로(약 21조 6천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 23일 유럽중앙은행(ECB)이 베네토 방카, 방카 포폴라레 디 빈첸차에 대한 이탈리아 정부의 구제 방안을 예비 승인하자 이날 회의를 열어 두 은행에 대한 구제안을 최종 확정했다.

청산 절차를 밟게 된 이탈리아 부실은행 방카 포폴라레 디 빈첸차 [AFP=연합뉴스]
청산 절차를 밟게 된 이탈리아 부실은행 방카 포폴라레 디 빈첸차 [AF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이자 경제 활동이 활발한 곳인 베네토 지역의 중소 은행인 두 곳은 부실채권(NPL)과 경쟁력 없는 사업 모델 등으로 64억 유로 규모의 유동성 부족에 처하며 청산으로 내몰렸다.

정부의 구제안은 두 은행의 자산을 성격에 따라 굿 뱅크와 배드 뱅크로 나눠, 우량 자산은 자산 규모 이탈리아 2위 은행인 인테사 산파올로에 1유로에 매각하고, 부실채권(NPL) 등 불량 자산은 국고로 떠안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인테사 산파올로에 인력과 점포 등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구조조정 비용 등으로 52억 유로(약 6조6천억원)를 지급하고, 향후 부실채권 등으로 발생할 잠재 손실에 대해서는 120억 유로(약 15조3천억원)를 보증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위험에 처한 예금자들과 투자자들의 보호를 위해 이번 개입이 불가피하다"며 "베네토 지역은 이탈리아 경제에, 무엇보다 중소 기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심각한 표명의 젠틸로니 총리(왼쪽)와 파도안 재경부 장관
심각한 표명의 젠틸로니 총리(왼쪽)와 파도안 재경부 장관(로마 EPA=연합뉴스)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피에르 카를로 파도안 재경부 장관이 25일 로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베네토 주의 부실은행 2곳에 대한 구제안을 설명하고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예금자나 선순위 채권자는 피해를 입지 않고, 인테사 산파올로에 편입되는 두 은행도 중단 없이 영업을 이어가게 된다. 반면, 주주나 후순위 채권 투자자는 손실을 함께 부담한다.

자산 규모에서는 우니크레디트에 이어 2위지만 일반 대중이나 중소기업을 거래처로 하는 소액 거래 은행으로는 국내 최대 은행인 인테사 산파올로는 26일 재무 건전성과 주주배당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에서 두 은행의 자산을 1유로에 인수하기로 한 결정을 공식화했다.

인테사 산파올로는 성명을 내고 "이번 조치로 (두 은행이 보유한)200만 가구의 예금과 20만 기업체의 재무 이익뿐 아니라 두 은행의 일자리도 보호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은행은 그러나 인수 과정에서 베네토 방카와 방카 포폴라레 디 빈첸차의 점포 600개가 폐쇄되고, 3천900명의 명예 퇴직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은행은 아울러 후순위 채권자에게 보상하기 위해 6천만 유로(약 763억원)도 할당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후순위 채권자는 투자금액의 약 80%를 보상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탈리아 정부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전체의 3분의 1 규모이자 이탈리아 은행 전체 대출의 18% 수준인 3천600억 유로의 NPL을 떠안고 있는 은행 부문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부는 작년에 시장에서 자금 확충에 실패한 업계 3위 은행 방카 몬테 데이 파스키 디 시에나(BMPS)의 회생을 위해서도 막대한 공적 자금 투입을 추진하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2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