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7월 국회 잠정 합의…정부조직법 상정해 논의키로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슬기 기자 = 여야가 7월 임시국회를 여는 것은 물론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상정해 논의하기로 26일 합의했다.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여의도 한 호텔에서 만나 7월 임시국회를 다음 달 4일부터 18일까지 열고 정부조직법을 국회 각 상임위와 안행위에 상정해 논의한다 등의 합의문을 작성하기로 했다고 복수의 관계자가 전했다.

이들은 인사검증 논란과 관련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출석문제를 두고선 "'7월 임시국회 업무보고시 성역없이 부른다'는 취지의 문구를 합의문에 넣기로 했다"면서도 "'성역없이'란 문구는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청문 제도 개선을 위한 국회 운영위 8인 소위원회 가동과 정개특위 설치, 개헌특위·평창올림픽 특위 연장도 합의문에 담긴다.

다만 답보 상태인 추가경정예산(추경)은 합의문에서 빠진다.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내일 만나 합의문을 작성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바른정당 주호영,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 국민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바른정당 주호영,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2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