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게이단렌 회장 "아베에 대한 과신 있었다" 쓴소리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의 사카키바라 사다유키(신<木+神>原定征) 회장은 2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 추락과 관련, "이제까지 지지율이 높은 상태가 계속됐기 때문에 과신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카키바라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인 가케(加計)학원의 수의학부 신설 문제와 관련해 총리의 설명이 부족했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통신은 아베 정권과의 관계를 '자동차의 양 바퀴'라고 자부해온 게이단렌의 사카키바라 회장이 이처럼 정권에 쓴소리하는 것은 드문 일이라고 평했다.

사카키바라 회장은 아베 총리의 정권 운영에 대해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있는 국회 운영과 답변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그런 점을 시정해 주기 바란다"고도 주문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아베 정권을 지지한다는 전제하에 정권과의 신뢰관계가 불가피하다면서 "국민, 경제계의 신뢰관계를 얻을 수 있도록 하기 바란다"며 "확실히 설명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일본 최대 경제단체 게이단렌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회장
일본 최대 경제단체 게이단렌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회장[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