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제보 조작' 국민의당에 강경 대응…"대선 공작 게이트"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6일 국민의당이 대선 당시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제보가 조작됐다고 밝히고 공식으로 사과한 것을 놓고 강경 대응했다.

이번 사건을 '대선 공작 게이트'로 규정하는 한편 당 대변인 두 명이 1시간 간격으로 잇따라 브리핑을 하면서 "평당원이 혼자 할 수 있겠느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국민의당을 향해 공세했다.

특히 민주당은 매주 월요일 오후에 추미애 대표 주재로 열리는 고위전략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의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는 결론을 내고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선후보와 캠프 인사 등을 정조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국민의당의 대선조작 의혹, 철저한 수사로 배후를 밝혀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당시 안철수 후보를 비롯한 당시 선대위 책임자들이 과연 이 사실을 몰랐을지도 여전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당 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후보가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면서 "사과든 유감이든 몰랐다고 하든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국민의당의 대응을 주시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안철수 전 후보의 입장 표명이나 자체 진상 조사 결과, 검찰 수사 등이 어떻게 나올지를 지켜본 뒤 그에 따른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당 관계자는 "국민의당이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에 어떻게 할지 보겠다"면서 추가 고발 등의 대응 조치에 대해서는 "지금 논의할 사항은 아니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처럼 민주당이 국민의당의 제보조작 파문에 강하게 대응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문재인 대통령 관련 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기에는 국회 운영 과정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는 국민의당의 태도 변화를 압박하는 차원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은 인사청문 정국에서 다른 야당과 공조하고 있으며 추경 심사에도 전향적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민주당은 보고 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2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