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갑질 논란' 정우현 미스터피자 前회장, 특수통 변호사 선임

검사장 출신 강찬우 변호사 합류…검찰, 이르면 금주 소환조사
검찰,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이르면 금주 소환 (PG)
검찰,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이르면 금주 소환 (PG)[제작 최자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갑질 논란'으로 검찰 소환조사가 임박한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69) 전 MP그룹 회장이 특수통 검사 출신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에 나섰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 전 회장은 강찬우(54·사법연수원 18기)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정 전 회장은 강 변호사와 동향이자 진주고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강찬우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찬우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변호사는 '특수통' 검사 출신이다. 서울지검 특수2부 부부장, 대검찰청 중수3과장,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 대검 범죄정보기획관, 법무부 법무실장, 대검 반부패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2008년 삼성 특검팀에 파견돼 비자금 의혹을 수사했고, 2010년 '그랜저 검사 의혹'을 파헤치는 특임검사로 임명돼 해당 검사를 구속기소 했다. 2015년 수원지검장을 끝으로 검찰을 떠났다.

정 전 회장은 친인척 운영 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는 방식으로 가맹점에 치즈를 비싼 값에 강매한 혐의(공정거래법 위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이준식 부장검사)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근 MP그룹 본사 등 3곳을 압수수색하고, 정 전 회장을 출국 금지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주 정 전 회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너무 늦은 사과,
너무 늦은 사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갑질논란'으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사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회장직 사퇴를 발표했다. 2017.6.26
hkmpooh@yna.co.kr

정 전 회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