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위 "성평등 없이는 미래 없다는 것이 文대통령 생각"

성평등委 설치·여가부 기능 강화 논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새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6일 오후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위 대회의실에서 성평등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해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대통령 직속 성평등 위원회 설치, 여성가족부 기능 강화 등을 주제로 실행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간담회를 주최한 사회분과 김연명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며 "대통령의 성평등 정책에 대한 국민과 여성들의 기대가 높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개인적으로 성평등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우리 사회의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도 그런 인식을 가진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하지만 우리나라의 성평등 지수는 경제수준이나 사회발전 수준보다 매우 뒤처지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 문제를 어떻게 해소할지 고견을 들려달라"라고 당부했다.

국정위 "성평등 없이는 미래 없다는 것이 文대통령 생각" - 1

한편 국정기획위 경제2분과는 이날 오후 국정기획위 회의실에서 대학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호원경 위원은 간담회 인사말에서 "우리나라 대학 정책은 교육에만 치중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학 연구는 개별 교수가 받아오는 연구비에 전적으로 의존했다"며 "연구비 확보 쏠림 현상 탓에 학문의 다양성은 훼손되고 기초과학은 붕괴위기에 직면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공약은 바로 이런 문제인식에서 나왔다. 과학기술이 산업기술과 경제정책의 부속물이 아니라 독립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연구비만 증액시키는 것이 아니라 과학기술 정책 방향의 근본적 전환을 선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