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9 대책에도 서울 아파트 6월 거래량 역대 최대

노원·강남 등 거래 급증…5월 대선 이후 주택거래 활기 반영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정부의 6·19 부동산 안정화 대책과 부동산 투기 단속에도 불구하고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6월 거래량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달 대통령 선거 이후부터 이달 초순까지 주택시장이 활기를 띤 것이 거래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집계를 보면 이달 25일 현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1만589건으로 일평균 423.6건이 신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종전 6월 거래량으로는 사상 최대치인 지난해 6월(1만1천492건)의 일평균 거래량인 383건보다 40건 이상 많은 것이다.

이 추세대로면 올해 서울 아파트 6월 한 달 거래량은 1만2천건을 훌쩍 넘어서며 2007년 실거래가 조사 이후 6월 거래량으로 최대 건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아파트는 정부가 대대적인 부동산 투기 단속을 시작한 지난 12일 이전까지 활발하게 거래가 이뤄졌다. 5월 대선 직후 본격화된 주택 가격 상승, 거래량 증가의 분위기가 6월 초순까지 이어진 것이다.

월별로도 올해 1월 4천483건 이후 5개월 연속 증가세이며 지난 5월 1만346건에 이어 이달까지 두 달 연속 1만건을 넘어섰다.

그러나 이달 12일 이후에는 정부의 합동 단속으로 서울 강남권과 강북 주요지역의 중개업소들이 일제히 문을 닫으면서 실제 신규 거래는 크게 줄었다. 주택거래 신고기간이 계약후 최장 60일이어서 이달 거래량에는 4∼5월에 거래된 물건들도 상당수 포함됐다.

강남구 개포동 중개업소 대표는 "이달 절대 거래량이 지난달보다 많다고 볼 순 없고 통상 중도금, 또는 잔금일에 실거래가 신고를 하는 중개업소도 있다보니 5월 거래가 이달에 많이 신고된 것 같다"고 말했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주택거래신고 허용 기간에 따른 시차는 항상 있었다"며 "이달 거래량 증가는 지난 5월 대선 이후 달아오른 서울 아파트 시장의 분위기가 반영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구별로는 노원구의 이달 거래량이 25일 현재 1천102건으로 작년 6월 한 달 거래량(1천3건)을 넘어섰다.

노원구는 상계 주공8단지 등 재건축 단지, 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실수요자와 임대사업을 원하는 투자수요가 함께 몰리며 거래가 늘었다.

강동구는 이달 초 관리처분인가가 떨어진 둔촌 주공아파트와 고덕동 일대 신규 아파트의 거래가 급증하며 25일 기준 767건이 신고돼 노원구에 이어 두 번째로 거래가 많았다.

재건축은 물론 일반 아파트 거래가 활발했던 강남구(757건)와 서초구(532건)도 작년 대비 일평균 거래량이 증가했다.

강남권에선 잠실 주공5단지 등 신규 재건축 사업 추진이 더딘 송파구만 작년 940건에서 올해는 25일까지 711건으로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도심지역의 아파트 거래도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특히 지난해 6월 394건이 거래됐던 성동구는 올해는 25일 현재 506건이 신고돼 작년 한 달 거래량을 크게 넘어섰고 용산구 역시 이달 현재까지 거래량(311건)이 작년 6월 거래량(299건)을 웃돈다.

마포구도 이달 현재 439건으로 작년 6월(498건)보다 일평균 거래량이 증가했다.

서울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6·19 대책 일주일, 신규 분양 열기는 계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6·19 대책 일주일, 신규 분양 열기는 계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신규 분양 열기 계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신규 분양 열기 계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