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학생 9명 교실서 수업하던 중 '성적 부적절' 행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남학생들이 수업 중 집단으로 성적인 부적절 행위를 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교육 당국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대전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시교육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대전시교육청 제공=연합뉴스]

26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모 중학교 1학년 남학생 9명이 여교사가 진행하는 교과 수업 중 집단으로 신체 일부를 이용한 성적 부적절 행위를 했다.

이 교사는 수업 도중 교실에서 나와 학교 당국에 이 사실을 알렸고, 해당 학교도 시교육청에 보고했다.

또 피해 교사에게는 해당 학급에 대한 교과 수업을 중단하도록 조처했다.

지난 주말 학교교권보호위원회를 소집해 피해 교사에게서 사실 등을 확인한 학교 측은 이날 학생선도위원회를 열어 해당 학생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시교육청 측은 "학교에서 자체 조사한 결과 이런 행위가 여러 번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모든 학급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