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4당, '추경 해법' 연석회의…내일 재논의(종합)

김동연 부총리·4당 정책위의장 참석
한국당 "심사착수 동의아냐, 타결책 강구"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한지훈 이슬기 기자 = 여야 4당 정책위의장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열고 답보 상태인 추가경정예산안 문제를 논의했다.

법적 요건과 세부 항목을 문제 삼으며 추경에 강력히 반대해온 자유한국당도 회의를 거부하지 않고 참석해 의견을 개진했다.

여야 교섭단체 4당 정책위의장 추경논의
여야 교섭단체 4당 정책위의장 추경논의(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바른정당 이종구(왼쪽부터)·자유한국당 이현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 등 여야 교섭단체 4당 정책위의장이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야 교섭단체 4당 정책위의장·예결위 간사의 경제부총리 연석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2017.6.26
srbaek@yna.co.kr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비공개로 열린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각 당의 입장을 충분히 개진하고 공유했다"며 "대화를 잘 나누고 충분히 의견 접근을 이뤄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추경) 심사가 들어가면 상임위, 예결위 간사를 중심으로 심사하는데 그 전에는 정책위 중심으로 예산 관리가 된다. 정책위의장단이 만나서 속내를 다 꺼내놓고 얘기했으니 한 걸음 더 나가기 위한 의미가 있다"며 이날 회동에 의미를 부여했다.

한국당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기자들에게 "(추경의) 법적 요건을 어떻게 충족할 수 있는지 대안을 검토해야 한다"며 "일자리를 늘리는 부분은 이견이 없고, 공무원을 뽑아서 일자리를 만드는 부분이 항구적인 일자리냐에 대해선 대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추경 심사착수에 동의하느냐'는 물음엔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으며 "타결책 강구를 위한 모임"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치현안이 연결된 것이니 여당이 노력하자는 것"이라며 "전체적으로 일자리를 막는 것은 아니니까 추경을 꼭 하려면 여러 가지 요건을 충족시킬 방안을 정부·여당이 좀 제시해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회의에선 경제가 어려운 만큼 민간부문에 활력을 주는 방안이 추경에서 검토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와 관련 "현재 추경에도 민간 일자리를 촉진하기 위한 창업지원·중소기업 지원 예산 등이 충분히 들어있다"면서도 "협상하면 더 많은 예산이 필요한데 그런 요구를 하면 얼마든지 더 담을 수는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민주당은 답보를 거듭하는 추경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한국당을 뺀 '여야3당 심사 착수'를 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추경 심사에는 긍정적인 입장이지만 공무원 증원 등의 항목은 장기 재정부담 등을 이유로 반대한다.

경제부총리, 여야 교섭단체 추경 논의
경제부총리, 여야 교섭단체 추경 논의(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여야 교섭단체 4당 정책위의장이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야 교섭단체 4당 정책위의장·예결위 간사 연석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바른정당 이종구·자유한국당 이현재 정책위의장, 자유한국당 김도읍·바른정당 홍철호·국민의당 황주홍·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예결위 간사, 김동연 경제부총리,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 2017.6.26
srbaek@yna.co.kr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