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약비리 수사 부산동부지청이 서울중앙지검 '압수수색'…이유는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의약품 리베이트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동부지청이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압수수색 형식을 갖춰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부산지검 동부지청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지난 21일 서울중앙지검을 압수 수색을 해 2012년 동아제약의 리베이트 비리 의혹을 수사한 자료를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이 다른 관할의 검찰 청사를 '압수수색'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지방검찰이 서울중앙지검을 압수수색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법조계에선 이런저런 관측이 제기됐다.

검찰이 검찰을 압수수색을 하는 것이 흔한 일은 아닌 만큼 일각에선 검찰 내부적으로 수사 협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탓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동부지청은 그러나 이와 관련해 재판에서 증거능력을 확보하려면 검찰에서 확보한 자료라고 하더라도 압수수색 자료의 형식을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2012년 의약품 리베이트 사건을 수사하면서 전국 병·의원에 수십억원대 리베이트를 뿌린 혐의로 동아제약 전·현 임직원 7명을 재판에 넘긴 바 있다.

동부지청은 "당시 서울중앙지검에서 확보한 디지털 자료가 이번 사건 재판에서 증거능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압수수색 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롯데그룹 경영비리 사건 등 다른 사건에서도 검찰이 법원에서 증거능력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 절차를 통해 다른 관할의 검찰이 가진 자료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동부지청은 지난 3월 12일 동아제약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와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등을 닷새간 압수수색을 하면서 한때 과잉수사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동부지청은 이에 대해 "의약품 거래와 관련한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디지털 전산 자료가 너무 많아 예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으나 압수수색 연장 유효기간 내에서 자료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동부지청은 지난해부터 의약품 리베이트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해 지금까지 동아제약 임직원 8명을 구속시켰고 동아제약 지주회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회장을 오는 27일 오전 소환 조사함으로써 리베이트 수사는 대단원을 향해 가는 양상이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