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대선 패배, 준비부족·내부분열·여론조작 때문"

자유한국당 대전서 합동연설회…원유철·신상진 인물교체 강조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에 나선 홍준표 후보가 26일 지난 19대 대선 패배 원인으로 당과 후보의 준비부족, 내부분열, 여론조작을 꼽았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당 대표 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우리가 지난 대선에서 왜 패했는지 반성하는 시간을 갖고 연설을 시작하겠다"며 "먼저 대선 후보인 제가 부족해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홍준표 "대선 패배, 준비부족·내부분열·여론조작 때문" - 2

또 다른 패배 요인으로 자유한국당이 무기력하고 준비가 전혀 되지 않았던 점을 지목했다.

그는 "당 내부에서 대선이 이미 끝난 게임이고, 대선 후 당권이나 한번 잡아보자는 세력도 있었다"며 "당 내부분열로 서로 총질하고 사분오열하는 바람에 언론으로부터 끝없는 조롱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여론조사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홍 후보는 "여론조사기관의 여론조작은 선거 끝까지 우리를 힘들게 했다"며 "어느 여론조사에서는 비호감 후보를 발표했는데, 조사 대상을 민주당 지지자 320명, 국민의당 지지자 270명, 자유한국당 지지자 85명으로 조사했고, 이를 사실인 양 발표했다"고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그는 그러면서 "내가 당 대표가 되면 공천할 때 여론조사 공천조사는 단 한 건도 하지 않겠다"며 공언했다.

나머지 2명의 후보도 '인물 교체론'을 내세우며 충청권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연설하는 홍준표 후보
연설하는 홍준표 후보

원유철 후보는 "오늘 이혜훈 의원이 유승민 대선후보를 대신해 바른정당 대표가 됐고, 국민의당도 안철수 대표를 대신할 인물을 물색하고 있다"며 "자유한국당도 전당대회 구호처럼 달라져야 하지 않겠느냐"며 홍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새로운 당 대표와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 실정을 비판하고 견제해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해야 하는 막중한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며 "반드시 당의 대표가 돼 승리하는 자유한국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홍준표 "대선 패배, 준비부족·내부분열·여론조작 때문" - 3

신상진 후보 역시 새로운 인물론을 내세우며 구태정치 청산을 약속했다.

신 후보는 "4선 의원이지만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당내 경선에 나오지 않았는데, 변하지 않으려는 당의 구태정치를 바꾸고 싶어 이 자리에 서게 됐다"며 "위기의 자유한국당,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자존심을 불어넣고 당을 강한 당으로 살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계파 갈등으로 패배한 이후 성찰과 반성은커녕 싸움을 연장해 대선에서 패했다"며 "내년 5월 지방선거, 5년 남은 대선에서 우리가 다시 정권을 잡고 싶다면 저에게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부탁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