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승희 "文정부 세입개혁 재원조달 목표 달성, 가능할 것"

(세종=연합뉴스) 정책팀 =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에서 밝힌 세입개혁을 통한 재원조달에 대해 "신축적으로 판단하고 여건을 봐야 하지만 추정치 달성은 가능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과세 인프라 확충, 성실신고지원을 통한 자진 납부를 유도할 것"이라며 "(5년간 30조원 더 걷는 내용을) 분석해서 실현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 연간 35조6천억원이 필요하다고 봤다.

그중 연평균 5조9천억원은 탈루 세금 과세 강화로 거두겠다고 밝혔다. 탈루 세금을 거두는 일은 국세청의 소관이다.

구글과 같은 다국적 기업이 한국에서 벌어들인 매출을 다른 나라로 이전시켜 조세를 회피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구글세 관련 쟁점은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 수수료 과세 문제"라며 "우리나라 독자적으로만 과세를 추진하기 어렵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를 통해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국세청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 비율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여성 지방세무서장 임명안을 검토하겠다"며 "여성지방국세청장, 본청 국장 등에서도 여성이 곧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답했다.

발언하는 한승희 후보자
발언하는 한승희 후보자(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pdj6635@yna.co.kr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