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귀여워서" 장난으로 강아지 던지다 숨지게 한 여성 입건

송고시간2017-06-26 17:47

경찰 "고의성 있어야 학대 혐의 성립…조사 중"

서울 동대문경찰서
서울 동대문경찰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강아지가 귀엽다며 공중으로 던지는 장난을 하다가 떨어뜨려 죽게 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김모(32·여)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5일 자정께 서울 동대문구 한 식당 앞에서 지인 A씨가 임시로 돌보던 몰티즈를 머리 위로 던지고 받다가 떨어뜨려 죽게 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경찰에서 "강아지를 해칠 생각이 아니라 술에 취한 상태에서 귀여워 보여 장난치다가 떨어뜨렸을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사고 이후 동물병원으로 강아지를 데려갔지만 도착하기 전에 숨졌다. 강아지의 체중은 2㎏이 안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 동물학대방지연합은 "김씨가 강아지를 고의로 괴롭힌 것"이라며 이달 8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의성이 있어야 동물 학대 혐의가 성립한다"며 "김씨가 일부러 강아지를 떨어뜨렸는지 등을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