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보수당-민주연합당 정부 구성 협상 타결(종합)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테리사 메이 총리가 이끄는 영국 보수당 소수정부가 출범한다.

보수당을 이끄는 메이 총리와 알린 포스터 민주연합당(DUP) 대표가 26일(현지시간) 런던 총리집무실에서 막판 협상을 벌인 끝에 두 정당이 '신임과 공급'(confidence and supply) 합의서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조기 총선에서 하원 과반(326석)에 8석이 모자란 318석을 얻은 보수당이 민주연합당(10석)의 지지 아래 소수정부를 운영하게 된다.

중도 우파 민주연합당은 유럽연합(EU) 회원국인 아일랜드 정부가 아니라 영국 정부와 연합을 추구하는 북아일랜드 연합주의자 정당 가운데 하나다.

양측의 합의는 민주연합당이 예산안 등 정부가 제출하는 핵심 법안들을 지지하고 총리 불신임안이 상정될 때 반대표를 던지는 조건으로 보수당 정부로부터 북아일랜드 퇴역군인에 대한 처우 개선 등을 얻어냈다.

민주연합당은 합의되지 않은 사안들에 대해선 사안별 결정 원칙을 정했다.

민주연합당은 북아일랜드에 최소한 7억5천만파운드(약 1조1천억원)의 추가 지출을 요구했다고 보수당을 지지한 일간 텔레그래프는 보도했다. 민주연합당은 북아일랜드 분권정부를 이끄는 두 정당 중 하나다.

하지만 하드 브렉시트 진로를 고수해야 한다는 강경파와 소프트 브렉시트로 변경해야 한다는 온건파 간 당내 갈등 속에서 메이 총리 흔들기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