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약업계 10년 평균 고용증가율 3.9%…제조업의 2.4배"

제약바이오협회, 통계청 자료 분석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제약산업이 지속적인 인력 채용으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고용증가율뿐만 정규직 비중도 평균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데 따르면 의약품 제조업의 2005~2015년 사이 연평균 고용증가율은 3.9%로 제조업(1.6%)의 2.4배에 달했다. 이 기간 전체 산업의 연평균 고용증가율(2.6%)도 웃돌았다.

실제 산업별 종사자 수를 비교해도 의약품제조업의 일자리 증가세는 가팔랐다.

제조업 종사자가 2005년 343만3천명에서 2015년 400만6천명으로 16% 늘어나는 동안 의약품제조업 종사자는 65만3명에서 94만510명으로 45% 증가했다.

이와 함께 협회는 산업연구원 자료를 인용해 생산액 대비 창출하는 일자리가 제조업보다 의약품제조업이 많았다고 밝혔다.

제조업은 2005년에서 2014년까지 생산액이 90.5% 늘어나는 동안 고용이 11.6% 증가한 데 그쳤으나 의약품제조업에서는 54.9% 생산액이 늘어날 때 고용이 37.9% 증가했기 때문이다.

생산 금액당 고용 인원수로 환산하면 제조업이 4억5천만원당 1명을 고용할 때 의약품제조업은 1억8천만원당 1명을 고용한 셈이다.

협회 관계자는 "산업 규모와 성장 속도를 가늠할 수 있는 생산액 증가세는 제조업보다 완만했지만 일자리 창출에는 더 의욕적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와 함께 제약산업 10명 중 9명은 정규직으로 노동시장의 고용 안정성도 높다고 분석했다.

협회가 인용한 보건사회연구원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의약품제조업의 정규직 비중은 2015년 기준 91.4%에 달한다. 같은 기간 전체 산업의 정규직 비중은 67.5%, 제조업은 86.3%로 집계됐다.

전체 산업과 제조업, 제약산업 연평균 고용 현황 및 증감률(2005~2015)
구분 전 산업 제조업 의약품제조업
연도 종사자 증감률 종사자 증감률 종사자 증감률
2005 14,968,000 3,433,000 65,003
2006 15,351,000 2.6 3,365,000 -2 70,681 8.7
2007 15,882,000 3.5 3,360,000 -0.1 72,179 2
2008 16,104,000 1.4 3,352,000 -0.2 75,406 4.5
2009 16,479,000 2.3 3,222,000 -3.9 81,204 7.7
2010 17,048,000 3.5 3,482,000 8.1 77,314 -4.8
2011 17,510,000 2.7 3,449,000 -0.9 74,477 -3.7
2012 17,734,000 1.3 3,560,000 3.2 78,259 5.1
2013 18,240,000 2.9 3,615,000 1.5 88,545 13.1
2014 18,776,000 2.9 3,831,000 6 89,649 1.2
2015 19,312,000 2.9 4,006,000 4.6 94,510 5.4
연평균 2.6 1.6 3.9
(자료=제약바이오협회·통계청, 단위=명·%)

[그래픽] 제약업계 10년 평균 고용증가율 3.9%…제조업의 2.4배
[그래픽] 제약업계 10년 평균 고용증가율 3.9%…제조업의 2.4배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