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마른 충남에 '단비'…서천·예산에 호우주의보(종합2보)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극심한 가뭄으로 몸살을 앓는 충남 곳곳에 26일 단비가 내렸다.

서천과 예산에는 각각 이날 오후 8시 40분, 6시 40분을 기준으로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0분 현재 누적 강수량은 예산 79㎜, 서천 50.5㎜, 서산(대산) 34㎜, 천안(성거) 26.5㎜, 논산(연무) 22mm, 계룡 21.5mm 부여 21mm 등이다.

26일 오후 소나기가 내린 충남 서산시 팔봉면 대황리에서 한 농부가 물이 흘러넘치는 도랑에서 물길을 내고 있다.
26일 오후 소나기가 내린 충남 서산시 팔봉면 대황리에서 한 농부가 물이 흘러넘치는 도랑에서 물길을 내고 있다.

예산과 서천지역에는 오랜만에 '비다운 비'가 내리면서 그동안 가뭄으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농민들이 시름을 덜었다.

그러나 대전과 세종을 비롯해 태안, 청양, 공주, 논산 등에는 강수량이 기록되지 않거나 1㎜ 안팎의 적은 양이 내렸다.

대전기상청 홍순희 예보관은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지역에 따라 강수량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비 소식은 오는 27일까지 이어진다.

기상청은 27일 충남 해안과 새벽 한때 비가 내리고, 충남 내륙에 오후 한때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짧은 시간에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우려되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논에 이 정도 물은 있어야지"
"논에 이 정도 물은 있어야지"(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극심한 가뭄을 겪고 있는 충남 서산시 팔봉면 대황리의 한 논에서 농부가 26일 오후 내린 소나기로 물이 가득찬 논을 바라보고 있다. 오후 4시 현재 팔봉면에 80㎜를 비롯해 서산지역에 평균 20여㎜의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다. 2017.6.26
min365@yna.co.kr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2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