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과에 "진실 밝혀져 다행"(종합)

靑 "협치 도움될 것, 檢수사 상황보고 고소철회 여부 판단"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국민의당이 대선 당시 제기했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제보가 조작됐다며 공식 사과한 것과 관련, "뒤늦게나마 진실이 밝혀져 다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의당의 공식 사과 소식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언급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만큼 우리가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고소 철회 여부는 수사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입장을 낼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원칙적으로 정당정치 발전이나 협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시 관련 자료를 제공한 당원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어제 고백했다. 당사자인 문 대통령과 준용 씨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문준용 관련 조작된 제보 받아
국민의당 문준용 관련 조작된 제보 받아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 정론관에서 지난 대선 때 제기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의혹과 관련, "제보된 카카오톡 화면 및 녹음 파일이 조작된 것으로 밝혀졌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6.26 jeong@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26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